문의게시판

“호떡 안 잘라준다”에 분노…끓는 기름에 호떡 던져 주인 ‘화상’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투덜이ㅋ 작성일21-12-14 18:53 조회311회 댓글0건

본문

HatefulKeyCommabutterfly.mp4




호떡을 받은 이 남성은 일행과 나누어 먹는다며 주인에게 호떡을 잘라 달라고 요구했는데 주인은 이를 거절했습니다.

주인은 "호떡을 잘라주지 않는 것이 이 가게의 원칙"이며 가게 내부와 메뉴판에 '커팅 불가'라는 안내 메시지까지 부착되어 있다고 A 씨에게 설명했습니다.

이후 이 남성은 테이블에 놓인 가위를 발견하고선 다시 잘라 달라고 요구했습니다.

하지만 주인은 또 한 번 거절합니다. 그 가위는 음식용이 아니라 테이프 등을 자르는 데 쓰는 가위였기 때문입니다. 주인은 "그 가위는 테이프를 자르는 데 쓰는 더러운 가위라 드릴 수 없다"고 안내합니다.

그러자 A 씨는 욕설과 함께 자신이 산 호떡을 끓는 기름에 집어 던집니다. 180도에 달했던 뜨거운 기름이 그대로 주인의 온몸으로 튀었고요, 가게 주인은 오른쪽 손등에서부터 어깨로, 왼쪽 가슴 부위까지 화상을 입었습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개인정보처리방침